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월화수금 09:00 ~ 18:00
  • 목 토 09:00 ~ 12:30
  • 점심시간 12:30 ~ 14:00

일요일:휴진
공휴일:오전9시~12시30분(확인 후 내원하세요~)

전화상담문의

  • 062-652-7070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슬플 때는? 억지로라도 '씨익' 웃자 (연구)
‘웃으면 복이 온다’라는 말이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최신 연구에 따르면, 미소를 짓는 것은 우리 마음을 더 긍정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나타났다. 호주 남호주 대학교의 연구진은 얼굴 근육을 미소로 옮기는 단순한 행동이 세상을 더 긍정적으로 보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남호주 대학교의 인간 및 인공인지 전문가인 Fernando Marmolejo-Ramos 수석 연구원은 "근육이 행복하다고 말할 때 주변 세계를 긍정적인 방식으로 볼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사람들이 웃고 있는지 아닌지에 따라 행복에서 슬픔에 이르는 다양한 얼굴과 신체 표현의 이미지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연구했다. 이 연구에는 일본, 폴란드, 스페인, 스웨덴에서 온 256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했다. 참가자는 치아 사이에 펜을 쥐고 얼굴 근육이 미소 짓는 동작을 재현했다.

웃는 여성

그 후 그들은 눈살을 찌푸리는 것부터 웃는 것까지 다양한 표정의 이미지와 ‘슬픈 걷기’에서 ‘행복한 걷기’에 이르는 다양한 자세로 걷는 사람의 비디오를 보았다. 참가자들은 치아에 펜이 있든 없든 각 이미지나 비디오를 보고 그 감정이 ‘행복’인지 ‘슬픔’인지 평가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웃을 때 더 넓은 범위의 이미지와 비디오를 ‘행복한’것으로 볼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관찰했다. Marmolejo-Ramos는 "이번 연구에서 미소를 연습할 때 뇌의 감정 중심인 편도체를 자극, 신경전달물질을 방출해 감정적으로 긍정적인 상태를 조장한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번 결과는 모든 사람, 특히 불안과 우울증과 같은 정신 건강 문제로 고통받는 사람은 단순히 미소 짓는 행동으로부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Marmolejo-Ramos는 "정신 건강에 있어서 이는 흥미로운 의미가 있다. 만약 우리가 뇌를 속여서 자극을 '행복하다'라고 인식할 수 있다면, 잠재적으로 이 메커니즘을 정신 건강을 증진하는 데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진짜 즐겁지 않더라도 억지로 웃는 것은 예상하는 것보다 신용도가 높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실험심리학(Experimental Psychology) 저널에 실리고 Health Day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코로나 19가 바꾼 ‘추석’ 문화, 벌초·성묘는 어떻
다음글 :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10분 마사지만 해도 충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