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월화수금 09:00 ~ 18:00
  • 목 토 09:00 ~ 12:30
  • 점심시간 12:30 ~ 14:00

일요일:휴진
공휴일:오전9시~12시30분(확인 후 내원하세요~)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캐나다 보건 당국 "건강 위해서는 일주일에 맥주 두 잔만"...사실상 금주 권고
최근 캐나다 보건 당국이 자국민들에게 "일주일에 3잔 이상의 술을 마시면 건강에 위험이 될 수 있다"라고 경고하며, 일주일에 맥주 두 잔 이하로 마시라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번 권고안은 사실상 금주를 제안하는 것과 마찬가지라 큰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캐나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캐나다 성인의 80%가 술을 마신다.



일주일에 맥주 두잔만 마시라는 캐나다 보건당국의 새로운 권고안은 사실상 금주에 가깝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지난 18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The Guardian)의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 HC) 산하 캐나다 약물사용·중독센터(Canadian Centre on Substance Use and Addiction, CCSA)는 이날 "적당한 술도 암, 심장질환, 뇌졸중 등 건강을 위협하는 중증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하며, 건강을 위해서는 일주일에 맥주 두 잔 이하만을 마실 것을 제안했다. 또한, CCSA는 "임산부나 임신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경우, 소량의 알코올만으로도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CCSA는 "권고안에서 말하는 적당량의 술은 '5도짜리 맥주 355mL 한 잔', '12도짜리 포도주 148mL 한 잔', '40도짜리 증류주 한 잔'이다"라고 설명하며, "권고안이 제시하는 적정음주량 보다 적게 마신다면, 중증질환 발병률이 감소하고 건강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이번 권고안 작성에 참여한 서스캐처원 대학교(University of Saskatchewan, USask) 피터 버트(Peter Butt) 가정의학과 교수는 "발표된 권고안은 기본적으로 국민의 알권리에 기반을 두었다"라고 말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캐나다 국민이 스스로 음주 생활을 되돌아보고, 제공된 정보를 토대로 본인의 건강을 위해 최선의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버트 교수는 "이번 권고안은 말 그대로 권고일 뿐이다"라고 강조하며, "건강을 생각한다면 한번 술자리를 가질 때, 최대한 적게 마시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제시할 뿐이다"라고 밝혔다.캐나다 내에서는 이번 권고안에 대해 회의적인 의견이 대부분이며, 캐나다의 일부 보건 전문가들은 반대의견을 내비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2011년 권고안과 비교하며, CSCA를 비판하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당시 CCSA는 ‘남성은 주 15회, 여성은 주 10회 이하로 술을 마시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라는 권고안을 발표한 적 있다. 참고로 미국의 경우 적정음주량으로 남성은 하루 맥주 두 잔, 여성은 하루 맥주 한 잔을 제시하고 있다.


이전글 : “머리가 깨질 것 같아요”…‘만성 두통’ 환자가 하지 말아야 할 의외의 행동 4가지
다음글 : 직장인이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직장인 맞춤 당뇨 관리법은? [인터뷰]